슈퍼리그, 잠정 중단 공식화

벳매니아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슈퍼리그, 잠정 중단 공식화

벳매니아 0 71737
슈퍼리그 폐지

결국 슈퍼리그가 중단된다. 프로젝트를 재구성하기 위해 재검토에 돌입할 예정이다.


슈퍼리그 측은 21일(한국시간) "우리는 현대 축구계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확신했다. 새로운 대회 구성으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재정적인 문제를 극복하고 더욱 발전하는 것이 목표였다"고 전했다.


동시에 "잉글랜드 팀들이 외부의 압박에 의해 탈퇴를 선언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우리의 목표에 확신이 있다. 우선 프로젝트를 재구성하기 위해 다시 검토에  들어갈 것이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19일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훗스퍼, 리버풀, 첼시, 아스널(이상 잉글랜드),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이상 스페인), 유벤투스, 인터밀란, AC밀란(이상 이탈리아) 총 12팀이 모여 슈퍼리그가 창설됐음을 알렸다.


하지만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특히 유럽축구연맹(UEFA), 국제축구연맹(FIFA),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모두 같은 입장이다. 슈퍼리그를 반대하며 해당 12팀은 UEFA챔피언스리그는 물론 자국 리그 참가도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결국 결단을 내렸다. 먼저 맨시티는 21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는 슈퍼리그의 발전 계획을 수립하는 창단 멤버에서 탈퇴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어 토트넘 훗스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버풀, 아스널 모두 탈퇴 소식을 전했다. 아직 첼시는 공식 입장이 나오지 않은 상태지만 비슷한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축구 전문가인 파브리치오 로마노 역시 자신의 SNS에 "슈퍼리그는 곧 중단될 예정이다. 법무 팀은 계속 일하고 있고 스페인, 이탈리아 클럽들은 상황을 주시하고 있지만 잉글랜드 팀들이 탈퇴를 공식화하면서 슈퍼리그는 전면 중단될 것이다"고 밝혔다. 


잉글랜드 6팀이 탈퇴를 선언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결국 슈퍼리그 측이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이들은 슈퍼리그 프로젝트를 전면 폐지하는 것이 아닌 잠정 중단하고 이를 재검토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 , ,